작성자
박경한 ( deeptree7@gmail.com )
[2014-02-09 14:33:04]
제목
고슴도치의 사랑!
조회수 : 1507 (추천 : 25)
확대보기 축소보기
흔히 자식 사랑하는 부모의 마음을
"고슴도치도 제 자식은 사랑한다" 라는 말로 비유합니다.
고슴도치가 자식을 키울 때 어떻게 끌어않을가요? 온 몸에 가시 투성이인데...
그래서 고슴도치가 자식을 스다듬고 보듬을 때는 온몸의 가시들을 다 눕인다고 합니다.
그런데 고슴도치의 자식은 부모가 스다듬고 끌어않아 줄 때 가시를 눕이지 않습니다.
그래서 자식의 몸에 난 가시들이 어미 고슴도치의 몸을 그대로 찌르는 것입니다.

자식이 고슴도치 같이 못난 짓을 해도 어미 고슴도치는 여전히 세끼 고슴도치를 사랑하는 사랑!
온몸이 가시에 찔려 피를 철철 흘려도 여전히 자식을 사랑하는 모습에서
흔히 부모의 사랑은 고슴도치 사랑같다 라고 합니다.

고슴도치의 사랑에서 하나님 아버지의 사랑을 볼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은 고슴도치 사랑입니다.

Rom 5:8  "우리가 아직 죄인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
서명 뿌리깊은나무는 바람조차 사랑스럽다.


산다는 것은? 박경한

새해에는 몇가지 결심... 박경한



Total : 49 (1/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49 니고데모, 안나스와 가말리엘 I 관리자 2017-04-24 578
48 선택의 자유가 주는 불편함 김병주 2017-02-20 680
47 성경속의 놀라운 증거 김병주 2017-01-14 716
46 예수 그리스도가 자유 입니다. 김병주 2016-11-14 674
45 영광의 풍성함 김병주 2016-11-12 770
44 풍성한 복을 받기 위한 준비. 김병주 2016-09-19 444
43 오래 참음은 능력입니다. 김병주 2016-09-19 433
42 두려움도 극복하게 하는 주님의 영성 김병주 2016-08-29 441
41 주님은 나를 위한 계획을 예비하고 있습니다. 김병주 2016-07-14 448
40 우리는 주님의 자녀입니다 김병주 2016-06-06 702
39 주안에서 두려움과 떨림으로 인사 드립니다. 김병주 2016-05-21 599
38 내안에 거하라! 박경한 2015-01-02 1355
37 내 힘만으로 안됩니다. 박경한 2014-05-28 1313
36 좀 잘못된 일이 있더라도 벗은 벗이다!(퍼온글) 박경한 2014-04-13 1358
35 산다는 것은? 박경한 2014-03-28 1448
고슴도치의 사랑! 박경한 2014-02-09 1508
33 새해에는 몇가지 결심... 박경한 2014-01-03 988
32 당신은 누구를 위해 일하십니까? 박경한 2013-12-17 859
31 메리크리스마스!~~ 박경한 2013-12-16 878
30 영적인 귀뚫림이 있으신가요? 박경한 2013-11-25 998
[처음] ◁ < [1] [2] [3] ▷ [끝]
아이디   작성자   제목   내용  

Copyright @ 2011 All Right Reserved. Istanbul All Nations Korean Church  |  E-mail : kimbyungjoo@hotmail.com O